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서울서 소규모 상가 인기…명동 등 상권 18곳서 공실률 0%
 
서울에서 면적 330㎡ 이하의 소규모 상가가 저렴한 임대료를 바탕으로 인기를 끄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수익형 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1∼3월) 서울시의 소규모 상가 평균 공실률은 2.9%였다.

이는 같은 기간 서울 중대형 상가(7.5%), 오피스(11.0%) 평균 공실률과 비교해 낮은 수준이다.

특히 조사 대상 상권 41곳 가운데 18곳은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0%로 조사됐다.

공실이 없는 상권은 서울 명동, 동대문, 공덕역, 건대입구, 경희대, 군자, 목동, 불광역, 성신여대, 수유, 신림역, 왕십리, 이태원, 장안동, 혜화동, 도산대로, 서초, 청담이다.

소규모 상가는 일반건축물대장상 2층 이하에 연면적 330㎡ 이하로, 주택가 주변 골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유형이다.

중대형 상가보다 점포의 크기가 작고, 상대적으로 임대료가 저렴해 임차인 입장에서 상가 임대에 부담이 적다.

임대인 입장에서도 임차인을 구하는 것이 규모가 크고 임대료가 높은 상가보다 쉬워 공실의 위험에서 비교적 안전하다.

대형 자본이 상권에 진입해도 대부분 중대형 상가에 입점하기 때문에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상권 내몰림 현상)의 위험도 낮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신사역에 상권에 있는 소규모 상가의 공실률은 18.2%로 가장 높았고, 논현역(9.3%)과 사당(9.0%) 등도 공실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신사역, 논현역처럼 매출 대비 임대료가 높은 상권은 소규모 상가라 할지라도 매출 한계가 있고,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워 공실을 채우기 힘든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보기]
출처:연합 뉴스


등록일 :  2019-07-12
 
   
   
   
             
           
Copyright ⓒ 1999 - 2019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129-86-39455 / 법률경매사업부 : 214-13-11260 / 중개경매사업부 : 220-04-79583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