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건축법 개정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이 다가구주택이다. 다가구 주택을 다세대주택으로 용도변경해 가구별로 구분등기가 가능해짐에 따라 환금성이 높아졌고 다방, 음식점 등으로도 용도변경이 가능해졌다. 즉 다가구의 경우 최소한 2채 이상에서 10가구로 구성되어 있어 임대사업자 등록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상권이 활성화된 지역의 경우에는 임대용 상가로 전환하거나 본인이 직영할 수도 있다. 이 경우 사전에 배후 수요층과 상권분석을 통해 적절한 업종을 선정한 후 리모델링을 해야 한다.
 
 
 
먼저 모든 다가구주택을 다세대로 용도변경할 수는 없다. 각 가구를 분리하는 벽체 두께가 다세대주택의 방화벽 기준인 19cm를 넘지 못하면 용도변경이 불가능하다. 물론 건물을 리모델링을 해 기준에 맞추면 다세대주택으로 바꿀 수 있다. 또한 지방자치단체나 토지공사 주택공사 등이 단독주택지로 분양한 땅에 지어진 다가구주택은 다세대로 바꿀 수 없다. 따라서 일산 분당 평촌 등 신도시 단독 택지내의 다가구 주택은 용도변경 자체가 불가능하다. 그리고 다세대 주택으로 용도변경시 가장 큰 문제는 주차장 확보인데 이는 94년 5월 이전에 지어진 다가구 주택에 한해서는 별도의 주차장 확보없이도 다세대 주택으로 용도변경이 가능하다. 그러나 94년 5월 이후의 다가구 주택의 경우는 주차장 시설기준을 충족시켜야 한다.
 
 
 
단독으로 된 다가구 주택의 건축물대장을 집합건축물대장으로 전환 신청 해야한다. 이때 먼저다가구주택에 거주하는 세입자에게 건축물대장 전환사실을 내용증명 등의 방법으로 반드시 알려야 한다. 이 조치는 다가구주택을 다세대주택으로 변경할 경우 세입자가 주소지를 호수까지 기재해 변경하지 않으면 경매시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없다는 취지의 판결이 나옴에 따라 보호조치로 규정된 것이다. 이에 따라 주소지 변경사실을 건물주가 등기전에 통보토록 의무화하고 건축물대장 변경 신청시 세입자에게 통보했다는 확인서를 첨부해야 한다. 또한 해당 시,군,구청(담당:지적과)에서도 이 사실을 해당 동사무소에 통보하고 동사무소는 세입자에게 이를 알려야 한다. 이와 같이 건축물 대장 기재내용을 변경한후 등기소에서 구분등기 신청을 하면 된다.
 
 
 
정년 퇴직을 한 김씨는 퇴직금과 그 동안 모은 돈으로 안정적인 노후 수익을 원했다. 그러나 은행 금리가 낮아 망설이던 차에 급매물로 나온 다가구 주택을 다세대 주택으로 용도변경해 임대사업을 하기로 결심했다. 먼저 주변 임대현황을 조사한 결과 안암동 일대가 대학생 및 직장인 수요가 많고 신설동역에 인접해 있어 월세 임대수요가 많다는 것을 확인한 후 매입을 했다. 먼저 벽체 두께를 다세대주택의 방화벽 기준인 19cm에 맞게 공사를 했고, 젊은 수요층을 위해 내외부 시설도 새롭게 단장을 했다. 특히 화장실과 욕실, 주방 등을 신세대 감각에 맞게 공사를 했다. 총 공사비는 5천500만원이 소요되었다. 임대는 김씨가 예상한 대로 8가구 모두가 나갔고, 고정 수입으로 가구당 평균 37만원으로 약 300만원의 임대수익이 발생했다. 보증금 500만 원으로 총 4천만원의 유동자금이 생긴 것이다.
 
   
   
             
           
Copyright ⓒ 1999 - 2023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번호 : 2015-서초-0292 / 특허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번호 : 41-0203141 / 대표사업자번호 : 129-86-39455
IT사업부 / 경매중개사업부 / 법률사업부 대표이사 : 이문섭 |  자산관리사업부 / 부동산사업부 / 건축사업부 대표이사 : 한재훈
IT개발책임자 : 이정두 /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89, (1577-11) 미래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및 업무문의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