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저장  보안접속
결제하기
 
-
   
 
 
 

[이코노현장] 집기류 경매도 '개미' 북적…유체동산 경매

지난 22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K식당. 아직 영업이 시작되지 않았음에도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저마다 종이쪽지를 들고 식당 안에 있는 물품들을 살피더니 뭔가를 열심히 적었다. 경매로 나온 이 식당의 집기를 사려는 사람들이다. 잠시 후 법원 집행관이 나타나자 일제히 식당으로 따라 들어갔다.   "사건번호 161××, 경매대상은 이 식당 1·2층에 있는 모든 물품입니다. 최저가 643만원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집행관이 경매 진행을 선언하자 참가자들이 하나둘씩 희망 낙찰가격을 불렀다. 이날 경매 참가자는 모두 8명. 가장 먼저 2번 참가자가 "650만원"이라고 제시하며 100만원씩 묶은 현금다발을 내놓는다. 그러자 3번이 670만원, 8번이 672만원을 잇달아 부르며 현금뭉치를 꺼냈다. 식당 탁자 위에는 금세 현금이 수북이 쌓였다. "685만원." 5번이 갑자기 높은 가격을 제시하자 더 이상 경쟁자가 나타나지 않았다.  

"부산시 기장군에서 온 5번 K씨에게 낙찰됐습니다." 집행관이 현장에서 5번으로부터 받은 돈을 채권자에게 건네주고 경매를 끝냈다.
이들 물품을 낙찰받은 K씨는 식당을 개업하는 데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중고품매매상 등 전문가들만 주로 참여했던 유체동산 경매에 최근 일반인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업을 시작하거나 전자제품을 싸게 사려는 일반인들의 유체동산 경매 참가가 늘고 있는 것. 경매를 이용하면 싼값에 물품을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관악구 봉천동 지역에서는 횟집·고기집·한식집 등 식당과 맥주집 등 4곳에서 물품이 경매로 쏟아져 나와 참가자들이 대거 몰렸다.

이들 집기는 200만∼300만원이면 살 수 있었다. 집행관들이 다시 경매를 진행하기 위해 이동한 장소는 신사동의 옷가게. 30여평의 가게에 고급 여성 옷들이 진열돼 있다. 이날 경매에 나온 옷들은 여성 상의 366벌 4,900만원, 여성치마·바지 176벌 1,700만원, 여성 투피스 14벌 360만원 등 무려 6,960만원어치. 하지만 10분이 지나도 참가자가 나타나지 않아 유찰됐다. 집행관 김모씨는 "가격이 너무 높기 때문에 선뜻 나서는 사람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몇번 유찰돼 가격이 떨어지면 사려는 사람이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체동산 경매에 참가할 때 주의할 점도 적지 않다. 한국경매의 한재훈 실장은 "경매물품을 외관상으로만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자칫 하자가 있는 것을 구입할 수도 있다"며 "특히 분위기에 휩쓸리다 보면 높은 가격에 낙찰받을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유체동산은 대부분 일괄경매로 이뤄지기 때문에 자신에게 필요하지 않은 물품도 낙찰받을 수 있다. 따라서 자신이 없으면 전문가에게 의해 경매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지적이다.  
유체동산 경매 정보는 각 법원의 집행관 사무실이나 한국경매 인터넷 사이트(www.hkauction.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계영 기자 babybear@hot.co.kr

기사작성 2003.12.26

 
 
   
   
             
           
Copyright ⓒ 1999 - 2019 한국경매. All rights reserved.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5-서울서초-0292 / 특허권번호 : 10-0727574호 / 서비스등록번호 : 41-0203141
IT사업부 : 129-86-39455 / 법률경매사업부 : 214-13-11260 / 중개경매사업부 : 220-04-79583
개인정보책임자 : 정재철 / 대표소재지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30길 39, (서초동 1554-10) 덕촌빌딩 6층
전국고객센터 : (代)1577-5686, 02-3431-0101 / 팩스 : 02-582-5686 / 입사지원 : Webmaster@hkauction.co.kr
한국경매에서 사용되는 모든 시스템, 정보내용, 자료형식은 특허권 및 저작권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를 무단복제 및 도용 시 민,형사상의 형사처벌을 받게 됩니다.